Japanese(JP)Korean(Republic of Korea))
おすすめ
사이트내 검색
앙케이트
당신이 좋아하는 말러의 교향곡은?
 
第二部参加者向け
Home 제 1부 2011/02

PostHeaderIcon 말러/교향곡 제 1번

일시 : 2011/2/27(일요일)
회장 : 아이치현 예술극장 콘서트홀
연주 : 데어 페르네 클랑

이어지는 교향곡 1번은 3명의 여성과의 이루어질 없는 사랑을 창작 에너지로 승화시켜 28세인 해 순식간에 완성시킨 곡이며, 그의 출발점이라고 하기에 적합한 빛나는 작품입니다. 말러가 곡에 일시적으로 "거인"이라는 이름을 붙인 사실에서 있듯이, 파울의 장대한 소설 "거인"에서 영감을 받았습니다. 1 연주회 연주된, 마치 쌍둥이같은 느낌의 가곡 "방황하는 젊은이의 노래" 처럼, 세간의 몰이해와 생활고에 대한 청년의 슬픔과 분노, 도전, 그리고 자연을 찬양하는 마음이 요동치고 있습니다. 이런 순수한 청년이 이번 연주회에서는,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판인 함부르크 판의 나고야 초연이 됩니다. 도입부의 자연의 음과도 같이라는 지시가 상징적인, 청년이 세계로 여행을 떠나는 새벽을 그린 듯한 제 1악장, 보통은 잘리는 경우가 많지만 트럼펫의 선율에 이끌려 아름다운 세계를 쌓아올리는 듯한 2악장 꽃의 악장 “, 거친 에너지가 넘쳐흐르는 강력한 주제부와 우아한 트리오로 구성된 3악장, 그리고 일본에서도 잘 알려진 민요 프레레 자크(Frère Jacques)와 무척 비슷한 단조로 살짝 바꾼 멜로디가 당시 청중의 격분을 샀던, 장송행진곡풍의 그로테스크한 유머와 통속적인 듯한 감미로운 멜로디를 태연하게 섞어 놓은 4악장, 그리고 바람처럼 격동해청년의 분노가 작렬하여, 마지막에는 지옥으로부터 낙원으로향해 치닫는 압도적인 승리의 포효가 되는 4악장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날은 말러와 같은 세대의 작곡가인 시벨리우스 최후의 교향곡, 교향곡 7번을 연주합니다. 말러와는 전혀 다른 접근방식으로 세계의 진실된 모습을 추구했던 시벨리우스가 마지막으로 도달한, 청징하고 과묵한 경지와, 말러의 출발점이 교향곡 1번을 비교하며 감상해 보면 어떨지 기대해 주세요.

 

데어 페르네 클랑

저희 데어 페르네 클랑은 이번 나고야 말러 음악 축제에서 1 교향곡을 연주하며 화려하게 역사의 막을 열게 오케스트라입니다. 북쪽으로는 홋카이도, 남쪽으로는 큐슈까지, 수많은 오케스트라를 통해 알게 , 기존의 오케스트라에 만족하지 못하는 뜨거운 마음 공유한 수많은 동료들이 나고야에 모여 하나의 연주를 만들어낼 예정입니다.

이름의 유래는 20세기 가장 오래되고 거대한 규모의 오페라 작곡가인 프란츠 슈레커(Franz Schreker) 걸작 가극 데어 페르네 클랑(아득한 >울림)”에서 것입니다. 오페라는 음악이 도달하는 궁극적인 경지인 아득한 울림 추구하며 방황하는 음악가를 그린 로맨틱한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저희들은 아마추어 오케스트라이지만 오페라의 주인공처럼 연주회에서 궁극적인 음악인 데어 페르네 클랑-아득한 울림 재현하는 것을 목표로 하여 열심히 연주하겠습니다! 사람들간의 연결 고리로 인해 탄생한 데어 페르네 클랑을 기대해 주시기 바랍니다.

 
Japanese(JP)Korean(Republic of Korea))